삼성 갤럭시,,,혁신 브랜드에서 위기의 브랜드가 되다
삼성 갤럭시,,,혁신 브랜드에서 위기의 브랜드가 되다
  • 신동호 기자
  • 승인 2019.04.26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브랜드 확장 결과는 실패가능성이 더 높은 전략
- 브랜드 확장의 실패는 기존 제품도 위태롭게 한다
갤럭시 10과 / 파손된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사진=마크 거먼 트위터 캡처
갤럭시 10과 / 파손된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사진=마크 거먼 트위터 캡처

세계 최대 스마트폰 점유율 브랜드 삼성 갤럭시에 비상이 걸렸다. 기존 스마트폰 형태를 완전히 바꾸는 새로운 ‘폼 팩터’(form factor, 제품형태) 도입으로 최고이자 최대 경쟁 브랜드인 애플의 아성을 넘어서고자 했던 브랜드 전략에 급제동이 걸렸다.

야심 차게 준비했던 폴더블폰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기존 스마트폰 브랜드 ‘삼성 갤럭시’에도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브랜드 확장의 결과는 실패가능성이 더 높은 전략

브랜드 확장 전략은 달콤한 독약과 같다. 성공한 브랜드는 새로운 신제품이 나올 때마다 계속 기존의 브랜드를 확장하면 좀 더 쉽게 성공할 수 있을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키게 한다.

하지만 브랜드 확장에 따른 예측 가능한 5가지의 결과를 보면 성공 보다 실패할 가능성이 더 많기 때문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브랜드 확장에 따른 성공의 결과는 2가지, 실패의 결과는 3가지로 예측할 수 있다.

삼성 갤럭시 브랜드 확장에 따른 예상되는 결과. 그림=브랜딩그룹
삼성 갤럭시 브랜드 확장에 따른 예상되는 결과. 그림=브랜딩그룹

스마트폰 브랜드 삼성갤럭시를 완전 새로운 형태의 제품인 폴더블폰으로 확장한 배경에는 폴더블폰의 성공적인 론칭을 통하여 얻을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더 좋은 결과(브랜드 확장에 따라 기존 브랜드 자산 강화)를 통해 기존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애플을 넘어설 수 있는 기회로 삼았을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배경에는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이 바탕이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혁신적인 제품의 초기 기술력은 항상 불완전성을 동반하기 때문에 의도하지 않은 결과를 초래하여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기존 브랜드 이미지에 나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 또한 사실이다.

브랜드 확장의 실패는 기존 제품도 위태롭게 한다

브랜드 확장에 있어 기술과 제품의 실패보다 더 위험한 것은 기술과 제품의 실패로 기존에 멀쩡하던 브랜드 이미지가 갑자기 나빠질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새로운 제품이 기존의 제품을 완전하게 대체하는 상황이라면 문제가 덜 할 수 있지만, 기존시장이 일정기간 존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브랜드 확장의 실패는 기존 제품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더 나아가서 신제품의 실패는 경쟁 브랜드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반격의 기회와 빌미를 제공하고 맛있는 먹잇감이 된다.

현재 폴더블폰은 초기 시장으로 성장기 시장에 진입하기 전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것이기때문에 현재 스마트폰 시장이 대세일수 밖에 없다.

기술력을 통한 새로운 시장 진출이 성공한다면 브랜드 파워도 강화되어 기존 브랜드 및 제품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하지만 새로운 시장 진입에 실패한다면 기존의 브랜드와 제품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올해 갤럭시 폴드 예상 출하량은 100만대 안팎으로 스마트폰 시장 전체로 보면 극히 일부분이지만, 갤럭시 브랜드 이미지 실추는 불가피하다. 글로벌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은 화웨이 등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파죽지세로 장악하고, 고가폰 시장에선 미국의 애플에 밀리며 샌드위치에 끼인 꼴이다.

품질 문제가 제기된 삼성 갤럭시 폴드를 얼마나 짧은 시간에 완벽하게 보완을 하고 출시하여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느냐가 삼성 스마트폰 사업의 운명을 가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서울 성북구 삼선교로11길 10, 2층 (삼선동 2가)
  • 본점 :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삼일로 77
  • 대표전화 : 02-866-8580
  • 팩스 : 02-866-8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덕
  • 법인명 : 브랜딩그룹(주)
  • 제호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53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일 : 2018-12-21
  • 발행인 : 신동호
  • 편집인 : 신동호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ran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