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초 49,,,’즉석김밥’ 원조 브랜드 김가네®
대한민국 최초 49,,,’즉석김밥’ 원조 브랜드 김가네®
  • 김진덕 기자
  • 승인 2021.01.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민 1인당 14줄 이상 먹은 장수 브랜드

실시간 판매 김밥 수 7억 3,434만 5,013줄, 500호 가맹점.

2021년 01월 17일 0시 기준 김가네®김밥 실시간 현황이다. 판매된 김밥 수는 국민 1인당 14.2줄 이상을 먹었다.

김가네®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제공되고 있는 가맹점 및 판매 김밥 현황/사진제공=김가네®
김가네®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제공되고 있는 가맹점 및 판매 김밥 현황/사진제공=김가네®

1994년 김가네 본점 격인 대학로 매장을 오픈해 '즉석 김밥(당시 쇼윈도 김밥)'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밥 마는 과정을 고객들이 볼 수 있도록 토핑 테이블(김밥 조리대)을 창가에 설치했다. 쇼윈도 형태로 오픈된 주방에서 주문 즉시 김밥을 만들어 제공하는 '쇼윈도 김밥'을 최초 도입했다.

지금은 즉석김밥이 당연하지만 당시에는 혁신적인 발상 이었다. 그 당시 분식집들은 대부분 김밥을 은박지에 말아서 층층이 쌓아놓고 팔았다. 3~4가지의 속재료를 넣은 기본 김밥을 주방에서 미리 만들어 놓는 형식이었다.

즉석김밥을 탄생시킨 김가네® 대학로 본점 초기 모습/사진제공=김가네
즉석김밥을 탄생시킨 김가네® 대학로 본점 초기 모습/사진제공=김가네

김가네®는 금융감독원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에 등록된 김밥 프랜차이즈 브랜드 중 2008년 08월 02일에 최초 등록을 했다.

현재 김밥 프랜차이즈 브랜드에 ‘김밥’이란 단어가 들어간 브랜드는 63개다. 이중 김가네®가 가장 오래 되었다. 매장수도 500개로 고봉민김밥® 623개에 이어 2위다.

김가네®성공비결은 4가지다.

첫 번째는 맛이다.

오로지 ‘맛’으로 숭부하는 장인정신으로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하고있다. 고영양, 저칼로리, 톡톡 튀는 김밥으로 신세대를 위한 다양한 메뉴와 김가네® 만의 맛으로 안전한 먹거리 를 만들고 있다.

두 번째는 전문 교육시스템이다.

초보자도 쉽게 운영할 수 있는 교육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가맹점 오픈 전후를 비롯해 정기적으로 전문 교육강사(M/V)의 방문 교육을 통해 메뉴의 맛과 위생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체계적인 가맹점 운영과 매출 활성화를 위해 슈퍼바이저(S/V)가 가맹점의 편의를 돕고 있다.

세 번째는 구매경쟁력 확보다.

최고 품질의 식자재 공동구매를 통해 구매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모든 식자재가 균일한 맛과 위생적인 포장 및 가맹점 편의에 맞춘 시스템으로 구축되어 있다. 재고 부담 없는 선진국형 일일배송 시스템을 통해 신선하고 신속한 물류배송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네 번째는 서비스 마케팅이다.

오랜 노하우를 바탕으로한 철저한 상권분석 및 영업권역 보호로 안정된 사업기반을 구축해 가맹점과 본사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전략을 추구한다. 또한, 적은 투자로 영업보호가 가능하고 토탈 마케팅(Total Marketing)을 통하여 고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김가네® 가맹점 성공비결은 4가지/사진제공=김가네®
김가네® 가맹점 성공비결은 4가지/사진제공=김가네®

김가네®는 철저하게 고객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등 젊은 고객과 소통하고 있다. 또한, 최근 키오스크 도입으로 매장 동선을 개선해 고객이 간편하게 셀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배달업체를 통한 포장 주문도 늘리며 고객만족을 높여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서울 성북구 삼선교로11길 10, 2층 (삼선동 2가)
  • 본점 :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삼일로 77
  • 대표전화 : 02-866-8580
  • 팩스 : 02-866-8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덕
  • 법인명 : 브랜딩그룹(주)
  • 제호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53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일 : 2018-12-21
  • 발행인 : 신동호
  • 편집인 : 신동호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ran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