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이름..어떻게 만들어지나?
태풍이름..어떻게 만들어지나?
  • 최강모 기자
  • 승인 2020.08.26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개 지역(알파벳 순으로 캄보디아, 중국, 북한, 홍콩, 일본, 라오스, 마카오, 말레이시아, 미크로네시아 연방, 필리핀, 대한민국, 태국, 미국, 베트남)으로 이루어진 태풍위원회에서 매년초 큰 피해를 일으킨 태풍이름을 제외하고 새이름들을 결정함

태풍은 북서태평양에서 발생하는 강력한 열대성 저기압의 통칭으로 이 저기압대의 이동에 따른 재난을 뜻하기도 한다.

영어 typhoon를 음역한 것이 태풍(颱風)이라는 설도 있고, 반대로 태풍의 중국어 방언(민남어 또는 월어)이 영어 typhoon의 어원이라는 설도 있다.

나무위키 자료에 의하면, 중국의 광동 일대에서 열대성 저기압의 영향으로 부는 강풍을 大風(Tai fuŋ)이라 불렀는데 이를 영국 사람들이 들어 적었다고 한다(羅常培 설).

다만, 그 용례가 16세기부터 보일 만큼 오래되었으므로 이러한 설명을 받아들이기엔 의문이 남는다. 혹은 선풍을 의미하는 어휘 颶風이 바닷길을 거쳐 아랍어가 차용해 Tufan이라고 되었다가, 다시 영어가 받아들인 결과라고도 본다.  

태풍은 일주일 이상 지속될 수 있어 같은 지역에 여러 개의 태풍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이때 발표되는 태풍 예보가 혼동되지 않도록 태풍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

태풍에 처음으로 이름을 붙인 것은 호주의 예보관들이었다고 한다. 그 당시 호주 예보관들은 자신이 싫어하는 정치가의 이름을 붙였는데, 예를 들어 싫어하는 정치가의 이름이 트럼프라면 “현재 트럼프가 태평양 해상에서 헤매고 이곳저곳에 피해를 입히고 있는 중입니다” 또는 “트럼프가 엄청난 재난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습니다.” 라고 태풍 예보를 했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 공군과 해군에서 공식적으로 태풍 이름을 붙이기 시작했는데, 이때 예보관들은 자신의 아내나 애인의 이름을 사용했다고 한다.

이러한 전통에 따라 1978년까지는 태풍 이름이 여성이었다가 이후부터는 남자와 여자 이름을 번갈아 사용하였다.

북서태평양에서의 태풍 이름은 1999년까지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에서 정한 이름을 사용했다. 그러나 2000년부터는 아시아-태평양지역 국민들의 태풍에 대한 관심과 경계를 높이기 위해서 각 태풍위원회 회원국이 제출한 이름으로 변경하여 사용하고 있다.

태풍 이름은 각 국가별로 10개씩 제출한 총 140개가 각 조 28개씩 5개조로 구성되고, 1조부터 5조까지 순차적으로 사용한다.

140개를 모두 사용하고 나면 1번부터 다시 사용한다. 태풍이 보통 연간 약 25개 정도 발생하므로 전체의 이름이 다 사용되려면 약 4∼5년이 소요된다.

태풍위원회 회원국에는 북한도 포함되어 있어 한글로 된 태풍 이름은 20개이다.

태풍 예보모습, 출처 기상청
태풍 예보모습, 출처 기상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서울 성북구 삼선교로11길 10, 2층 (삼선동 2가)
  • 본점 :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삼일로 77
  • 대표전화 : 02-866-8580
  • 팩스 : 02-866-8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덕
  • 법인명 : 브랜딩그룹(주)
  • 제호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53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일 : 2018-12-21
  • 발행인 : 신동호
  • 편집인 : 신동호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ran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