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초 16,,,‘티몬®’은 최초 소셜커머스 브랜드
대한민국 최초 16,,,‘티몬®’은 최초 소셜커머스 브랜드
  • 신동호 기자
  • 승인 2020.05.31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우리나라 최초 소셜커머스(Social Commerce) 브랜드는 2010년 2월 1일 설립된 티몬®이다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설립된 소셜커머스 기업은 ‘티켓몬스터®’다 2010년 2월 1일 설립해 5월 10일 사이트를 오픈 했다. 2017년 7월 3일 브랜드 티몬®으로 회사명을 변경했다. 설립자는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와튼 경영대학과 맥킨지 & 컴퍼니를 거친 신현성 의장과 대학동기, 카이스트 출신 2명이다.

티몬®은 설립 후 3년 동안만 1위 브랜드였다. 이후 지금까지 3위 브랜드다. 2011년 미국 2위 소셜커머스 기업 리빙소셜에 지분 50%이상을 매각 했다. 하지만 미국에서 소셜커머스 사업이 어려워지며 리빙소셜이 재정악화가 되었고, 티몬® 경영도 문제가 되면서 팔았던 지분을 다시 사들였다. 그리고 2013년 11월 8일 미국 소셜커머스 기업 그루폰에 M&A 되었다.

3대 소셜커머스 티몬, 위메프 쿠팡 매출 현황/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그래프=브랜드타임즈
3대 소셜커머스 티몬, 위메프 쿠팡 매출 현황/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그래프=브랜드타임즈

티몬®이 2년 동안 지분매각과 M&A로 갈팡질팡 하는 사이 2년 늦게 출발한 쿠팡®이 1위로 치고 올라오는 이변이 생겼다. 브랜드에서 불변의 법칙처럼 여겨지던 ‘최초가 되어라’가 여지없이 무너지고 말았다.

‘전쟁론’에 따르면 공격자가 방어자를 이기기 위해서는 4배의 자원을 투여해야 한다고 했다. 그 만큼 후발주자(공격자)가 선도자(방어자)를 이기기 어려운 것은 전쟁터나 기업이나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발주자가 선도주자를 이기는 경우가 가끔 있다. 하지만 후발주가가 잘 해서이기기 보다는 대부분 선도자에게 어떤 문제가 생겨 주춤할 때 후발주자가 그 자리로 올라서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2014년부터 영원히 1위를 할 것 같던 쿠팡®도 창업이래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첫 번째는 부천물류센터와 고양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대응 실패다. 이로 인해 물류센터가 폐쇄되었고, 배송차질과 소비자 불안감이 커지면서 소비자 불만도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또 하나는 인천물류센터에서 40대 계약직 근로자가 사망한 사건이다. 사망 원인이 ‘쿠팡®의 로켓배송과 최근 발생한 신종 코로나19로 인한 과도한 업무량 증가로 과로사한 것이 아닐까라고 추정’ 되면서 소비자들이 불매운동도 불사하겠다는 의견이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세상의 그 무엇도 인간의 생명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 쿠팡®의 모든 자산을 다 써도 사망한 사람의 생명은 살릴 수는 없다.

쿠팡은 2010년 창업 이후 한국보다 미국 상장을 목표로 해왔다. 그러다 보니 성장에만 지나치게 치중한 나머지 노동자들을 위한 노동환경에 대한 투자를 소홀히 한 결과가 나타난 것이다.

브랜드 경영의 중심에는 사람이 있다. 사람은 회사의 상품을 구입해주는 외부고객뿐만 아니라 외부고객에게 상품을 안전하게 약속한 시간에 전달해 주는 내부고객도 포함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서울 성북구 삼선교로11길 10, 2층 (삼선동 2가)
  • 본점 :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삼일로 77
  • 대표전화 : 02-866-8580
  • 팩스 : 02-866-858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명철
  • 법인명 : 브랜딩그룹(주)
  • 제호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53
  • 등록일 : 2018-09-26
  • 발행일 : 2018-12-21
  • 발행인 : 신동호ㆍ엄호동
  • 편집인 : 신동호ㆍ엄호동
  •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브랜드타임즈(Bran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randtimes@naver.com
ND소프트